등록 : 2019-10-08 13:28:54 수정 : 2019-10-08 16:57:02

[Daily News] 노사발전재단 직원 270명 전원 개인정보 유출 … “얼빠진 기강 해이”

  • 프린트
  • 작은글씨
  • 큰글씨
[2019년 11월호 vol.0]

▲ 이미지 = 픽사베이

[월간노동법률] 임고은 기자 = 노사발전재단에서 전 직원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중대 보안사고가 발생했다. 재단은 관련 직원 3명을 직위 해제했지만, 사고 대응이 부실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10월 8일 정의당 이정미 의원에 따르면 지난 9월 노사발전재단에서 임직원 270명 전원의 실명과 주민번호, 거래계좌, 급여내용 등 중요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사건은 익명의 신고로 드러났다. 

이 의원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재단 직원 A씨 자택에서 회계담당자의 ID를 이용해 수차례 그룹웨어에 접속해 정보가 빠져나간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정보는 직원 B씨에게 넘어갔다. B씨는 해당 사실을 감사팀 직원 C씨에게 신고했으나 C씨는 3일 후 부하직원을 시켜 사내 익명제보시스템에 온라인으로 신고하도록 지시했다. C씨가 바로 신고처리할 수 있었지만, 익명신고로 사건 발생이 드러나도록 한 것이다.
 
재단 관계자는 노동법률과의 통화에서"신고 이후 감사팀에서 어떤 형태로 진행됐는지까지는 알지 못하지만, 해당 신고는 사내 규정에 맞춰 적절하게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재단은 지난 2015년에도 일반인 22만명의 정보를 재단 직원이 유출, 사적으로 유용해 징계를 받는 보안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더욱이 지난해 12월 고용노동부 개인정보 보호지침 개정에 따라 '사고대응 매뉴얼'을 개정해야 했지만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보안 사고에 대한 대응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정미 의원은 "정부 출연금 300여 억원을 지원받는 공공기관인 노사발전재단에서 존재 이유를 의심스럽게 하는 얼빠진 기강 해이 사건이 계속 일어나고 있다"며 "고용노동부는 재단에 대해 올해 4월부터 8월까지 산하기관 연례 정보보안감사를 실시했음에도 이를 알아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사발전재단에 대한 강도 높은 업무 감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고은 기자 goi@elabor.co.kr
임고은  기자
저자이미지

목록보기 버튼

이전글 
노사발전재단, 중소기업 사업주ㆍ노동자 위한 고용노동 전문서비스 지원 확대
다음글 
"이행강제금 금액 낮아 대기업에 부담 안돼”...한정애 의원 "상향 고려해야"
Daily뉴스 List 더보기 >
  • 1서울시 ‘직장 내 괴롭힘ㆍ세대 갈등’ 우리 사회 갈등 해법 모색
  • 2청, 주52시간제 계도기간 검토...“300인 이하 기업 상황 어려워”
  • 3한국고용노사관계학회, 22일 추계정책 토론회
  • 4‘5명 사망’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 특별감독...도급계약 적정성 살핀다
  • 5한국 '직장 내 장애인 인색개선 교육' 홍보도 세계적 호평
  • 6성범죄자 취업제한 업종 중 배달대행업 빠져...“대책 마련해야”
  • 7외국인노동자 임금체불 1,000억 가까이…“솜방망이 처벌이 노동법 위반 부추겨”
  • 8민주노총 “설리는 페미니스트의 상징”…‘여성 운동가’ 설리 애도
  • 9노무법인 유앤, 자문사 대상 하반기 노동세미나 개최
  • 10서울교통공사 노사, 파업 전 합의...4조 2교대 내년 1분기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