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12-01 16:24:13 수정 : 2017-12-01 16:34:30

2017 놓쳐서는 안될 노동판례 12선 전부 모아 보기

  • 결제
    5,900원
    5,900원
  • PDF
  • 장바구니에 담기
  • 프린트
  • 작은글씨
  • 큰글씨
[2017년 12월호 vol.319]
1. 이욱래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대상판결


서울중앙지법 2017.1.12. 선고 2013가합53613, 65883(병합), 2014가합59366(병합)

사실관계

원고들은 피고와 수리위탁 계약을 체결한 협력업체 소속 근로자들로서, 원고들과 피고 사이에는 협력업체들이 사업주로서의 실체가 없는 피고의 노무대행기관에 불과하여 묵시적 근로관계가, 또는 피고가 원고들의 업무에 대해 지휘-명령을 하고 있기 때문에 근로자파견 관계가 성립한다고 주장하면서 피고를 상대로 근로자지위확인, 임금차액 지급 등을 구하는 소를 제기하였다. 고용노동부는 2013.6.부터 8.까지 피고 회사와 협력업체 사이의 수리위탁 계약 실태에 대하여 근로감독을 실시하고 이를 위장도급이나 불법파견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하였다. 

판결요지

법원은 ①채용, ②직영 및 협력업체 간 수리기사간 업무 범위, ③업무 교육 및 평가, ④사내 올림피아드, ⑤수수료, ⑥취업규칙, ⑦전산시스템, ⑧업무매뉴얼, 서비스 핸드북, ⑨성과인센티브, ⑩...
월간노동법률  편집부
저자이미지

결제하기 목록보기 버튼

이전글 
서비스업무 위탁의 적법성
다음글 
2018년 기업이 주목해야 할 세 가지
특집 List 더보기 >
  • 1성희롱 판단에 있어 ‘성인지 감수성’
  • 2‘플랫폼 노동’ 관심 일으킨 배달앱 노동자 산재 판결
  • 3근로시간 면제자가 받는 급여는 임금이다
  • 4사업장 규모에 따른 개정 법률 시행시기
  • 5운영비 원조 금지조항에 대한 헌법불합치결정
  • 6해고기간도 기간제의 사용제한기간에 포함된다는 사례
  • 7휴일근로의 연장근로 여부
  • 8위임직채권추심인의 근로자성
  • 9노조 내부절차 거치지 않은 단체협약 체결에 대한 책임
  • 10공정대표의무에 대한 오해와 그로 인한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