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9-04-16 10:29:27

[Daily News] 세월호 5주기, 노동계도 추모 물결...“세월호 가족과 함께 할 것”

  • 프린트
  • 작은글씨
  • 큰글씨
[2019년 5월호 vol.0]

▲16일 오전 세종시 고운동 온빛초등학교 교문 앞에서 학생들이 등교하는 학생들의 가방에 노란리본을 달고 있다.

[월간노동법률] 김대영 기자 =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노동계에도 추모의 물결이 일고 있다. 세월호 참사 원인 규명과 특별수사단 설치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16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성명을 내고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달랬다. 한국노총은 생명ㆍ안전 분야 노동자의 정규직화 등 재발 방지를 위한 안전 강화 필요성에 무게를 실었다. 민주노총은 책임자 처벌과 특별수사단 설치에 방점을 찍었다.

한국노총은 성명을 통해 세월호 참사가 안전의 중요성을 외면한 총체적 결과물이라고 진단하면서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분야의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를 조명했다.

한국노총은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는 사회 각 분야에서 안전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했으나 위험의 외주화라는 커다란 안전 불감증은 아직도 사회에 만연하다"며 "지난해 말 위험의 외주화를 막기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이 있었지만, 여전히 위험의 외주화를 없애는 데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고, 산업현장과 사회에서 생명을 잃는 참사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군기무사령부 관련자들이 세월호 유가족 사찰에 관여하고 댓글 공작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언급하며 진상 규명을 주문하기도 했다.

한국노총은 "검찰 수사 결과 기무사의 여론 조작 활동에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 인사들도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제라도 억울하게 유명을 달리한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한이 풀릴 수 있도록 낱낱이 진실이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이 가로막혀 있다며 특별수사단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5년째 답보상태인 세월호 참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고 책임자 신병을 확보하고, 증거를 확보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책임자 신병 확보, 진실 규명을 완료할 때까지 세월호 가족, 시민과 함께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대영 기자 kdy@elabor.co.kr
김대영  기자
저자이미지

목록보기 버튼

이전글 
근로시간 단축, 2019 임금인상률 하향 요인 될 것
다음글 
고용부 "근로시간 단축법 시행에도 위반 신고는 예년수준"
Daily뉴스 List 더보기 >
  • 1정부, 산업안전보건기준 개정...열차 추락사고 예방 조치 강화
  • 2대검, '노동수사 전문자문단' 발족
  • 3이정미 대표, 노조법 개정안 발의...“ILO 협약 비준 시급”
  • 4문희상ㆍ김학용ㆍ이용득 의원 '장애인고용' 입법ㆍ예산 지원 약속
  • 5한국경제연구원, “대기업 비중 늘리면 일자리 252만개 증가”
  • 6정부 “ILO 핵심협약 ‘선비준’ 어려워”...노동계는 ‘선비준’ 촉구
  • 7보건의료노조, 산별 중앙교섭 요구안 확정...5월 8일부터 중앙교섭 시작
  • 8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립 지역 발표…중소기업ㆍ비정규직 노동자 위한 보육 확대
  • 9근로복지공단-SK건설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 MOU
  • 10ILO, ‘자영업자 단결권ㆍ실업자 노조 가입 허용’ 재차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