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9-06-11 18:26:33 수정 : 2019-06-11 18:39:21

[Daily News] 르노삼성, 부산공장 직장폐쇄 돌입...야간조 운영 전면중단

  • 프린트
  • 작은글씨
  • 큰글씨
[2019년 7월호 vol.338]



르노가 부분 직장 폐쇄에 들어갔다.

르노는 11일 공지를 통해 "노동조합및 노동관계 조정법에 따라 부산공장에 대해 직장폐쇄를 실시한다"고 공지했다.

수요일부터 직장폐쇄에 들어가며, 이에 따라 야간조 운영이 전면 중단된다. 다만 주간조는 정상 운영되며, 야간조 근무자 중 근무 희망자는 주간조로 출근이 가능하다.

회사는 출근 현황에 따라 팀과 공정을 이동해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하되, 직장 폐쇄 기간에 한해서 허용하도록 정했다. 회사는 공고문을 통해 "전면파업 참가자는 12일부터 허가 없이 들어올 수 없다"며 "허가 없이 난입하면 건조물 침입죄, 퇴거불응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경고해, 노조를 향한 강경한 입장을 확인했다.

공고문과 함께 나온 회사 입장문에서 회사는 "노조 집행부의 전면 파업 결정에도 불구하고 회사 미래를 걱정한 조합원 60%가 정상 출근하고 있다"며 "북미 수출 물량 납기 지연을 더이상 방치할 수 없어서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항변했다.

이어 "250 시간이 넘는 파업으로 3,000억원에 이르는 매출 손실이 발생한 상황에서 조합원들의 요구를 외면한 채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 달성만을 위해 일방적으로 무기한 전면파업을 결정한 집행부에게 심히 유감을 표한다"며 "고용안정과 지역사회, 협력업체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진정성 있는 협상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회사에 따르면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집행부는 조합원과 비조합원 간 타결금 차등 지급, 파업 참가자와 미참가자 사이 타결금 차등 지급 등을 안건으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전면 파업에 들어 간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곽용희 기자 kyh@elabor.co.kr

 
곽용희  기자
저자이미지

목록보기 버튼

이전글 
정부가 앞장서 장애인 고용…장애인공무원 인사담당자 간담회 개최
다음글 
내국인 역차별 방지…건설업계 외국인 불법고용 방지법 발의돼
Daily뉴스 List 더보기 >
  • 1감전사ㆍ추락사 '통신업종 산업재해' 함께 뭉쳐 줄인다
  • 2"젠더기반 괴롭힘 논의 더 필요해"...행복한일연구소, 17회 직장괴롭힘 세미나 열어
  • 3[책소개] 실무자를 위한 ‘노동조합 매뉴얼’
  • 4“퇴직 후 10년 더 일하면 2만 시간 이상 가능”…5060 중장년 위한 인생 3모작 박람회 개최
  • 5청년 취업 포기는 부모 영향?…부모 저학력ㆍ저소득일수록 ‘니트’ 비중 높아
  • 6IT 노동자 10명 중 2명 직장 내 괴롭힘 경험...“노조 필요성 공감”
  • 7국회 통과한 남녀고용평등법, 추진 배경은?
  • 8"단체협약에 반하는 정기상여금 지급주기 변경은 무효"…매월 지급해도 최저임금 산정서 제외
  • 9이것도 직장 내 괴롭힘일까?…퇴근길 지하철역에서 무료 상담
  • 10기업 인사노무 담당자를 위한 'HR로스쿨'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