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9-07-11 18:19:36 수정 : 2019-07-11 18:43:49

[Daily News] 행복한 일 연구소, 직장 내 괴롭힘 포럼 개최···법 시행 앞두고 기업들 큰 관심

  • 프린트
  • 작은글씨
  • 큰글씨
[2019년 8월호 vol.339]



 
행복한 일 연구소(대표 문강분 노무사/박사)이 11일 HJ비지니스센터에서 제16회 직장내괴롭힘포럼을 개최했다.
 
이 날 행사에서는 김근주 한국노동연구원 부연구위원이 'ILO 190호 협약 채택의 경과와 주요 내용'을 주제로, 박수경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박사후연구원이 '일본의 직장 내 괴롭힘법 입법의 특징과 시행상 이슈'를 주제로 각각 발제에 나섰다.
 
마지막 순서에서는 고용노동부 관련 부서 사무관이 참석해 직장 내 괴롭힘 근절법의 현장 안착방안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곧 시행되는 직장 내 괴롭힘 법에 대한 현장의 뜨거운 열기를 반영한 듯 다수의 인사노무 담당자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중간에 마련된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들과의 문답 시간은 직접적으로 현장의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시간이 됐다는 평가다.
 
행복한 일 연구소는 직장 내 괴롭힘 법이 통과되기 전부터 이 주제를 선도적으로 심도 있게 연구해 왔으며, 대표자인 문강분 박사는 고용부에서 발간한 직장 내 괴롭힘 가이드 라인 작업에도 참여한 바 있다.
 
문강분 행복한일노무법인 대표는 "성과주의 확산으로 심화되는 직장 괴롭힘을 해소하기 위해 직장 괴롭힘 포럼을 운영하고 있다"며 "실무자와 유관 전문가, 기업과 노조가 함께 공론장을 마련해 실천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곽용희 기자 kyh@elabor.co.kr
 
 
곽용희  기자
저자이미지

목록보기 버튼

이전글 
서울고용노동청, ‘공정과 존중의 직장문화 만들기’ 설명회 열어
다음글 
최저임금, 경영계 제시안으로 결정…勞 ‘검토 시간 더 갖자’ 의견 무시돼
Daily뉴스 List 더보기 >
  • 1서울시 ‘직장 내 괴롭힘ㆍ세대 갈등’ 우리 사회 갈등 해법 모색
  • 2청, 주52시간제 계도기간 검토...“300인 이하 기업 상황 어려워”
  • 3한국고용노사관계학회, 22일 추계정책 토론회
  • 4‘5명 사망’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 특별감독...도급계약 적정성 살핀다
  • 5한국 '직장 내 장애인 인색개선 교육' 홍보도 세계적 호평
  • 6성범죄자 취업제한 업종 중 배달대행업 빠져...“대책 마련해야”
  • 7외국인노동자 임금체불 1,000억 가까이…“솜방망이 처벌이 노동법 위반 부추겨”
  • 8민주노총 “설리는 페미니스트의 상징”…‘여성 운동가’ 설리 애도
  • 9노무법인 유앤, 자문사 대상 하반기 노동세미나 개최
  • 10서울교통공사 노사, 파업 전 합의...4조 2교대 내년 1분기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