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9-06-04 14:45:35

[Daily News] 폭염 노출 노동자, 열사병 예방엔 '물ㆍ그늘ㆍ휴식'

  • 프린트
  • 작은글씨
  • 큰글씨
[2019년 7월호 vol.338]

▲열사병 예방을 위한 기본 수칙

[월간노동법률] 임고은 기자 = 다가오는 여름을 대비해 옥외 작업 노동자의 건강 장해 예방을 위한 '폭염대비 노동자 건강 보호 대책'이 시행된다.
 
고용노동부는 여름철 폭염에 노출되는 옥외 작업 노동자를 위해 6월 3일부터 9월 10일까지 '폭염 대비 노동자 건강 보호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옥외 작업 사업장에 대한 지도ㆍ감독을 강화하고 열사병 예방을 위한 3대 기본수칙을 홍보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 조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온열 질환 산업재해는 계속해서 증가했다. 지난 2014년 4건에 불과했던 온열 질환 산업재해는 2018년 36건으로 9배나 늘었다. 대부분은 건설업 등 옥외작업 빈도가 높은 직종에서 발생했다. 특히 올여름 기온은 평년보다 비슷하거나 높고, 폭염일수도 10.5일 이상 발생할 것으로 전망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고용부는 이 기간 건설 현장 등 폭염에 취약한 사업장 1,000개소를 대상으로 ▲폭염 시 휴식 ▲그늘진 장소 제공 ▲음료수 비치 등 노동자 건강 장해 예방을 위한 사업주의 기본적인 안전보건 규칙이 지켜지고 있는지 집중 감독할 계획이다.
 
아울러 출퇴근 시간대 라디오 방송과 전국 40여개 전광판, 사회관계서비스망 등을 활용해 열사병 예방을 위한 3대 기본수칙(물, 그늘, 휴식)을 홍보한다. 폭염 취약 사업장에는 사업장과 노동자가 스스로 건강을 보호할 수 있도록 이행 지침을 배포할 예정이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물, 그늘, 휴식 등 사업주의 기본적인 안전보건 조치 이행만으로도 무더위 속 옥외 작업 노동자의 건강 장해 예방은 가능하다"며 "사업장에서 예방 조치를 보다 적극적으로 이행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임고은 기자 goi@elabor.co.kr
임고은  기자
저자이미지

목록보기 버튼

이전글 
시간외수당은 어디로?...공짜노동 시달리는 보건의료노동자들
다음글 
네이버 노사 집중교섭 D-1, ‘협정근로자’ 지정 합의 가능성은?
Daily뉴스 List 더보기 >
  • 1감전사ㆍ추락사 '통신업종 산업재해' 함께 뭉쳐 줄인다
  • 2"젠더기반 괴롭힘 논의 더 필요해"...행복한일연구소, 17회 직장괴롭힘 세미나 열어
  • 3[책소개] 실무자를 위한 ‘노동조합 매뉴얼’
  • 4“퇴직 후 10년 더 일하면 2만 시간 이상 가능”…5060 중장년 위한 인생 3모작 박람회 개최
  • 5청년 취업 포기는 부모 영향?…부모 저학력ㆍ저소득일수록 ‘니트’ 비중 높아
  • 6IT 노동자 10명 중 2명 직장 내 괴롭힘 경험...“노조 필요성 공감”
  • 7국회 통과한 남녀고용평등법, 추진 배경은?
  • 8"단체협약에 반하는 정기상여금 지급주기 변경은 무효"…매월 지급해도 최저임금 산정서 제외
  • 9이것도 직장 내 괴롭힘일까?…퇴근길 지하철역에서 무료 상담
  • 10기업 인사노무 담당자를 위한 'HR로스쿨'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