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69시간 강조해 근로시간 개편안 취지 왜곡돼”…반박 나선 경영계

​최근 논쟁이 뜨거운 근로시간제도 개편안에 대해 경영계가 입을 열었다. 경영계는 "이번 정부 개정안의 핵심은 근로시간을 늘리자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것인가의 문제"라며 "노동계가 극단적으로 한 주에 최대로 가능한 근로시간 길이만을 강조해 개선 취지를 왜곡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 정확도순
  • 최신등록순
  • 조회수높은순

많이 본 기사

  • 1

    노조법 사용자 정의 ‘실질적 지배’가 가져올 혼란, “있다” vs “없다”

  • 2

    근로시간 개편안 어디서부터 어긋났나

  • 3

    노란봉투법ㆍ원하청교섭 대응은? “실질적 지배력 사전 점검해야”

  • 4

    “69시간 강조해 근로시간 개편안 취지 왜곡돼”…반박 나선 경영계

  • 5

    “공무직위원회 상설화돼야”...‘31일 종료’ 공무직위 소생할까

제보 및 기사문의

- 이동희 기자
  • 광고,제보
  • (02)2231-2463, 이메일:dhlee@elabor.co.kr
  • 구독
  • (02)2231-2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