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처법 적용 유예' 반박 나선 민주노총...“현장 준비 노력 원점화 말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상시근로자 50인 미만 사업장에 중대재해처벌법 적용을 2년 더 유예하겠다는 정부와 여당의 계획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정부는 중대재해처벌법 적용을 확대하기에는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민주노총은 이미 예산 1조2000여억 원에 달하는 지원이 이루어졌다고 지적했다. 법 적용을 유예해야 한다는 현장 설문조사도 왜곡된 결과라고 비판했다.
  • 정확도순
  • 최신등록순
  • 조회수높은순

많이 본 기사

  • 1

    노조법 개정본부 “노란봉투법, 상시 불법파업 아닌 이중구조 개선 가져올 것”

  • 2

    한국괴롭힘학회 창립 “종속노동 아닌 '존중노동' 시대 열겠다”

  • 3

    공인노무사회장에 박기현 후보 당선…“위상 강화ㆍ직역 수호에 최선”

  • 4

    한국노총 “노조 옥죄는 ‘회계 공시’ 위헌” 헌법소원 청구

  • 5

    유통노조 출범…‘마트ㆍ백화점ㆍ면세점’ 유통노동자 한 그릇에

제보 및 기사문의

- 이동희 기자
  • 광고,제보
  • (02)2231-2463, 이메일:dhlee@elabor.co.kr
  • 구독
  • (02)2231-2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