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법률
  • 등록 : 2023-03-17 14:00:00

    수정 : 2023-03-17 14:00:09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에 김대환 전 중노위 사무처장 선임

2023-03-17 14:00:00



17일 이사회 및 취임식 개최…“적극 소통ㆍ최상 서비스 제공하겠다”
[2023년 4월호 vol.383]
  • 장바구니에 담기
  • 프린트
  • 작은글씨
  • 큰글씨
  •  
    김대환 전 중앙노동위원회 사무처장이 노사발전재단 제7대 사무총장으로 선임됐다.
     
    노사발전재단은 17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김대환 전 사무처장을 재단 사무총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대환 신임 사무총장의 임기는 3년으로 2026년 3월 16일까지다.
     
    김대환 신임 사무총장은 행정고시 37회로 공직에 입문해 청와대 고용노동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전북지방노동위원회 위원장, 경제사회발전위원회 운영국장, 고용노동부 국제협력관, 근로기준정책관을 역임했다. 2021년 3월부터 2022년 9월까지는 중앙노동위원회 상임위원 겸 사무처장을 지냈다.
     
    김대환 신임 사무총장은 서울대학교 공법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교 행정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 미국 인디애나대학교 법학대학원에서 법학 석ㆍ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김대환 신임 사무총장은 취임사를 통해 "현재와 같이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협력적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노사파트너십 프로그램 지원사업과 일터혁신 컨설팅사업 간 연계,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 컨설팅, 비정규직 고용차별 예방 및 개선 지원 등을 강화하겠다"면서 "또한, 중장년내일센터를 통한 일자리뿐만 아니라 여가문화까지 아우르는 복합서비스 제공, 해외 진출 우리기업 노무관리 현장 지원 강화, 외국인노동자 취업교육사업 내실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 제공 강화, 대내외 협업 강화를 통한 사업의 시너지 효과 제고, 소통 활성화 및 직원들의 역량 강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김대환 노사발전재단 신임 사무총장 주요 경력

    ◦ 제37회 행정고시 합격
    ◦ '09.07. ~ '11.02. 고용노동부 규제개혁법무담당관
    ◦ '11.02. ~ '12.02.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서울고용센터 소장
    ◦ '12.02. ~ '13.04. 고용노동부 행정관리담당관
    ◦ '13.04. ~ '15.03.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고용노동비서관실 행정관 및 선임행정관
    ◦ '15.03. ~ '17.02. 전북지방노동위원회 위원장
    ◦ '17.02. ~ '17.09.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운영국장
    ◦ '17.09. ~ '19.09. 고용노동부 국제협력관
    ◦ '19.09. ~ '21.03. 고용노동부 근로기준정책관
    ◦ '21.03. ~ '22.09. 중앙노동위원회 상임위원(사무처장)
    ◦ '23.03.17.~ 노사발전재단 제7대 사무총장 
     

    이동희 기자 dhlee@elabor.co.kr
    • 회원가입 및 로그인을 하시면 노동법률이 제공하는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로그인

    이동희

     기자

    목록보기 버튼

    사회 LIST

      • 1

        ‘노동법 실무 이슈와 트랜드’ 주제로 제1회 노동과 인사 포럼 열려

      • 2

        민주노총, 22대 국회에 ‘노란봉투법ㆍ노동시간 상한제’ 요구

      • 3

        “무효 선고 받은 임피제, 폐지해야”...KB국민은행노조, 추가 소송 준비

      • 4

        쿠팡 클렌징에 노동3권 위협받는 하청근로자…"적극 감독 필요"

      • 5

        [단독] 고대 안산병원서 간호사 극단적 선택...괴롭힘 정황 발견

      • 6

        경총, ‘노동개혁추진단’ 구성…“불합리한 노동관행 개선”

      • 7

        공공운수노조, ‘블랙리스트 작성 혐의’ 쿠팡 특별근로감독 요구

      • 8

        중처법 전문가들 “불안 조성 멈춰야” 한목소리…‘산안청 필요성’에 공감대

      • 9

        양대노총 공공노동자, 정부의 경영지침 일방 결정 규탄…‘ILO 추가 제소’ 나서

      • 10

        현대家 또 ‘중대재해’ 발생…현대중공업서 1명 사망, 1명 부상

    제보 및 기사문의

    - 이동희 기자
    • 광고, 제보
    • (02)2231-2463, 이메일:dhlee@elabor.co.kr
    • 구독
    • (02)2231-2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