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21-07-01 16:17:27 수정 : 2021-07-01 16:18:58

[Daily News] 정부 컨설팅으로 주당 근로시간 8시간 줄어...평균 약 20%↓

  • 장바구니에 담기
  • 프린트
  • 작은글씨
  • 큰글씨
[2021년 8월호 vol.363]
▲그래픽=뉴시스

고용노동부가 시행하는 '장시간 근로개선 컨설팅'을 받은 사업장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 약 8시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노동법률>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장시간 근로개선 컨설팅을 받은 사업장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 48.7시간에서 40.9시간으로 약 8시간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가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장시간 근로개선 컨설팅을 받고 개선방안을 마련한 뒤 이를 실행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단축률은 약 20%다.

장시간 근로개선 컨설팅은 고용노동부가 노사발전재단을 통해 시행하는 '일터혁신 컨설팅' 사업 중 하나다. 일터혁신 컨설팅은 기업 조직문화 개선을 지원하고 근로시간 단축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6년 처음 시행됐다.

지난해 장시간 근로시간 컨설팅을 받은 기업은 목표치(645개사)의 94%인 607개사에 달했다.

올해는 1일 기준 452개사가 컨설팅을 신청한 상태다. 전체 목표치(510개사) 대비 88.6%가 참여한 것이다. 컨설팅 참여 신청은 이달 6일까지다.  

장시간 근로개선 컨설팅으로 개선 방안을 도출하거나 실행에 옮긴 기업은 전체 참여기업의 절반이 넘는다.

고용노동부가 2017년부터 2020년 10월 초까지 컨설팅에 참여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장시간 근로개선 컨설팅에 참여한 기업 558개사 중 개선 방안을 도출하거나 실행한 기업은 53.2%인 297개사로 집계됐다.

다만 개선 방안을 도출하거나 이행하는 기업은 조사 이후 추가로 늘어날 수 있다.

한편, 정부와 지자체는 5~49인 사업장의 주 52시간 근로시간제 시행에 맞춰 다양한 현장 안착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주52시간제 설명회나 소상공인단체와의 간담회를 하는 등 홍보에 열을 올리는 모습이다. 지자체도 주52시간제가 적용되는 사업장 현황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김대영 기자 kdy@elabor.co.kr
김대영  기자
저자이미지

목록보기 버튼

Daily뉴스 List 더보기 >
  • 1의료연대본부, “간호사 1인당 환자 수 법제화”…대선 요구안 밝혀
  • 2노동부, 현대산업개발 시공 현장 12곳 특별감독 실시
  • 3‘고소작업대’ 사망자 9년간 172명...노동부, 안전관리 매뉴얼 제작
  • 4경영계, "올해 노사관계 더 불안"...정치권 친노동 행보 우려
  • 5‘근골격계질병’ 산재 확대 움직임에 뿔난 경영계...“의학적 근거 없어”
  • 6공공기관 노동이사제 국회 통과...노동계 ‘환영’ vs 경영계 ‘우려’
  • 7한국노총 찾은 심상정...“노동 주도 대선 만들어야”
  • 8직무능력은행제 도입 근거 마련...정부, 이달 국회에 법안 제출
  • 9노동부 불려간 공기업들...공공기관 '산재 사망' 25% 차지
  • 10거리두기에도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숙박ㆍ음식업도 '증가'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