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21-05-13 10:37:47 수정 : 2021-05-13 10:55:37

[Daily News] 코로나19로 알바도 “편집, 번역, 병원이 인기”

  • 장바구니에 담기
  • 프린트
  • 작은글씨
  • 큰글씨
[2021년 6월호 vol.361]

▲자료=잡코리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인기 아르바이트(알바) 순위가 변동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전에 '이벤트, 행사스텝' 직무가 인기 알바 1위를 차지했던 것과 달리, 올해는 교정ㆍ교열ㆍ번역 등 비대면 알바가 경쟁률이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아르바이트 포털 사이트 알바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아르바이트 직무분야는 편집ㆍ교정ㆍ교열 알바로 평균 20.7대1의 경쟁률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외래보조ㆍ병동보조 알바(평균 14.7:1)였다. 3위는 번역ㆍ통역 알바로 13.8:1의 경쟁률을 보였다. 알바몬에서 올 1분기 아르바이트 평균 경쟁률이 3.8대 1이라는 것을 감안해볼 때, 꽤 높은 경쟁률인 셈이다. 반면 코로나발생 이전인 3년 전 1위를 차지했던 이벤트ㆍ행사스텝 알바는 올해 7위로 랭크됐다.
 
코로나19는 비교적 배달 아르바이트의 진입장벽을 낮게 만들기도 했다. 올해 상반기 가장 낮은 경쟁률을 기록한 아르바이트 직무분야의 2,3,4위는 각각 배달(0.3:1)과 택배ㆍ퀵서비스(0.3:1) 화물ㆍ중장비ㆍ특수차(0.4:1)가 차지했다. 반면 올해 상반기 알바 채용공고 수가 가장 많은 직종으로 상하차ㆍ소화물 분류와 배달은 8위와 9위를 차지하며 수요가 적지 않다는 것을 드러냈다. 코로나19로 언택트 소비가 늘어나고 배달이나 택배 등 운송업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해 진입장벽이 낮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이밖에도, 1분기 구직 경쟁이 치열했던 아르바이트 직무분야로 반려동물케어(10.5:1) 알바가 새롭게 등장했으며, 문서작성ㆍ자료조사(10.4:1) 알바도 10위 권 내에 포함됐다고 알바몬은 밝혔다. 
 
박소망 기자 hope@elabor.co.kr
 
 


 
박소망  기자
저자이미지

목록보기 버튼

Daily뉴스 List 더보기 >
  • 1"반시장 규제 청산해야"...청년ㆍ학계ㆍ관계ㆍ법조계, 일자리 문제 대안 찾는다
  • 2병원 떠나는 간호사들 “연차 못 쓰고 근무 환경 열악해”
  • 3택배노조 "우체국택배와 의견차로 가합의에 그쳐"...합의 내용은?
  • 4금속노조, “산업전환, 노사가 함께 결정해야”...6개 산업도 '한목소리'
  • 5화물연대, 18일 경고파업 돌입...5가지 요구안 밝혀
  • 6사무금융노조, 한화금융서비스 부당노동행위로 고발... “교섭 나와야”
  • 7한국노총도 ‘정년연장’ 요구...김동명 위원장 “경사노위서 공식의제 삼는다”
  • 8진경호 위원장 "사회적 합의, 상당한 진전있어...16일 서명할 수 있을 것"
  • 9최저임금위원회 3차 전원회의 진행...월급 병기 두고 충돌
  • 10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환경노동위원회로 보임